경기도의회, 박태희 의원 '지역혁신을 지향하는 지역사회복지관의 방향성을 찾다 토론회 개최'
김태형   |   2020-12-04

[뉴스투나잇=김태형]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박태희 위원이 좌장을 맡은「지역혁신을 지향하는 지역사회복지관의 방향성을 찾다」정책토론회가 12월 03일 15시 양주시 옥정호수 도서관에서 개최됐다.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2020 하반기 경기도-경기도의회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더민주, 수원7)과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더민주, 의왕 1)이 영상축사를 전했고, 정덕영 양주시의회 의장이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염일열 서정대학교 지역발전 연구소장이 주제발표를 맡아 민간협력을 위한 양주형 지역복지 통합 플랫폼 설계를 위한 모형개발이 이루어져야 하며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컨트롤타워 종합사회복지관 추진, 사회복지관 기능과 전략 재구성을 통해 사회복지관의 역할 강화방안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첫 번째 토론자인 박춘배 양주시 옥정종합사회복지관장은 양주시가 신규 지역사회복지관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복지관과 연계협력, 사회복지관과 연계 네트워크 구축, 지역사회 네트워킹 및 조직화, 지역복지 통합거점 역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토론자인 김형모 경기대학교 교수는 사회복지관은 지역복지네트워크 구축의 중심기관으로서 역할 수행을 할 수 있으며, 사회복지관 조직 내에서는 클라이언트 중심의 보호네트워킹 구축을 위한 조직구조 개편과 사회복지사의 역할 재정립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 번째 토론자인 김희연 경기복지재단 북부센터장은 복지서비스를 세분화하여 비대면으로 전환 가능한 서비스는 비대면으로 전환하고, 대면 서비스와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는 ICT 기술을 활용하되 사회복지관 이용자 대부분이 디지털 소외계층임을 고려하여 디지털 기기 제공 및 활용 교육을 진행하고 비대면 복지서비스 제공 인프라 구축에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네 번째 토론자인 윤연희 의정부시 종합사회복지관장은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복지 공급체계구축을 위한 정책환경 변화 속에서 사회복지관의 역할 재조정과 복지자원 서비스가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많은 준비가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섯 번째 토론자인 송은 양주시 사회복지과장은 비대면 사회복지 서비스 확대를 위해 프로그램 개발과 디지털 소외계층에 대한 디지털교육 지원 사업, 재택근무 및 이동복지관 운영 등 유연한 근무형태로 변화시켜 틈새 없는 서비스제공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끝으로, 박태희 위원은 오늘 토론회에서 논의되었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종합사회복지관 추진을 위해서 양주시, 경기도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통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하며 마무리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코로나 19 생활수칙에 따라 무관중,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경기도의회 유튜브 라이브방송을 통해 도민들과 소통을 이어나갔다.
뒤로가기 홈으로

많이 본 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뉴스투나잇. All rights reserved.